코로나 치료제, 백신 개발 가속도 ‘백신보다 치료제 먼저 기대’

    0
    951

    전세계 140여종 백신과 치료제 개발중 11종 임상실험

    말라리아 등 기존 약품 치료제, 회복환자 혈장 이용 치료법도 주목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미국의 코로나 19 사태가 최악의 한주간을 맞을 것으로 우려되는 가운데 140여종의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제와 백신 개발과 임상실험에 가속도를 내고 있으나 아직은 언제 사용가능할지 불확실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백신은 수개월 더 걸릴 것으로 보이지만 말라리아 약 등 기존 약들이 코로나 치료제로 쓰일 수 있을지 이달안에 가늠할 수 있고 회복환자의 혈장으로 치료하는 방법도 시도되고 있어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지구촌에 세기의 대재앙으로 몰아닥친 코로나 바이러스를 퇴치하기 위해 미국과 중국, 영국과 독일, 프랑 스 등의 국립연구소와 제약사들이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유례없는 가속도를 내고 있다고 월스트 리트 저널이 보도했다

    전세계에서 현재 140개 종류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과 치료제들이 개발되고 있으며 그중에 11개는 254번 정도 임상실험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 개발과 실험은 세갈래로 진행되고 있다

    첫째 감염을 막을 수 있는 백신을 개발하는 것인데 아직은 수개월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 국립 연구소와 모데나 제약회사가 합동으로 개발한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은 인체에 안전성 실험에  이미 착수했는데 실험 결과 성공적으로 나오더라도 실제 백신으로 사용할수 있으려면 내년초에나 가능 할 것으로 월스트리트 저널은 전했다

    둘째 백신에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기 때문에 연구진과 의료진은 기존의 약들을 코로나 감염환자 치료제 로도 쓸수 있는지에 집중하고 있다

    말라리아 약을 코로나 중증환자들에게 치료제로 쓸 수 있도록 FDA가 긴급 승인했기 때문에 이미 수백만 정이 병원들에 보내져 투약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말라리아 약이외에도 에이즈 치료약과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약도 코로나 바이러스를 없애는데 효과가 있는지 연구진과 제약사들이 집중 실험하고 있다

    말라리아 약 등 기존의 약품들이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들에게 부작용을 최소화하며 치료제로 널리 쓸 수 있는지를 연구한 결과가 이달안에 나올 것으로 알려져 대중적이고 기적의 치료제가 될 수 있을지 주시 되고 있다

    셋째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환자들의 혈장으로 중증환자들을 치료하는 방법도 시도되고 있다

    회복환자의 혈장에는 항체가 생겨 있기 때문에 코로나 환자들을 치료하는데 큰 효과를 볼 가능성도 있다 고 FDA 국장이 언급해 새로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 방법은 에볼라 바이러스 때에도 획기적인 치료효과를 본 바 있어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 퇴치법으로 급부상할지 주목되고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