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레스서 “학교 폭파할 것” 협박 학생 구금 조사

0
21

어제(1일) 오전 율리스 트리니티(Euless Trinity) 고등학교에서 한 학생이 해당 학교를 폭파할 것이라는 말을 한 후 실제로 학생과 교직원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어났습니다.  

해당 학교의 한 학생이 두 명의 학생들이 나누는 대화를 엿들은 뒤 대화 내용이 학교 자원 경찰에게 알려졌습니다. 이후 해당 학교 전체에 대피령이 발령돼 학생과 교직원 전체가 풋볼 경기장으로 모였습니다. 

이번 소동과 관련해 율리스 경찰은 학생 3명을 구금해 관련 조사를 진행했고 그 사이에 백팩 안에 숨겨져 있을 수 있는 폭탄을 찾기 위해 경찰과 폭탄 전담팀이 캠퍼스 전체를 수색했습니다. 경찰 조사를 받은 두 학생 중 한 명은 학교 폭파 얘기를 했을 때 한 선생님에 대해 화가 나 있는 상태였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관련조사는 계속 진행 중이고 혐의가 적용될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율리스 경찰국의 스콧 피터슨(Scott Peterson) 경관은 문제의 발언을 한 학생의 대화 내용을 정확히 밝히고 싶지는 않지만 학교를 폭파하고 싶다는 그런 내용이었고 한 학생이 해당 발언을 교사에게 알렸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경관은 실질적인 위협은 학교 어딘가에 있는 백팩에 폭발물이 있다는 것이었고 이것이 경찰에 신고된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폭파 위협과 관련이 있는 학생의 소재를 파악해 조사를 한 후 문제의 협박이 단지 학생이 교사에게 화가 나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판단했습니다. 

이번 학교 폭파 협박 소동은 한 학생의 격한 발언을 다른 학생이 엿듣고 그 내용을 교사에게 전달했으며 해당 교사는 지침에 따라 해당 위협을 경계 경보로 다뤄야 할 문제로 판단했습니다. 

한편 대피 소동 동안 도움이 필요한 응급 상태에 처한 부상자가 한 명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학부모들은 풋볼 구장에 대피한 자녀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안전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과 폭탄 전담팀이 수색을 마친 후 학생들은 정오 직후 교실로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 

HEB 교육구는 학사 일정을 완료하고 평소대로 학생들을 하교시킬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사후조치로 학생들을 위해 상담 인력을 추가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이번 소동을 현 시대의 불운한 신호로 규정했습니다. 피터슨 국장은 불운하게도 이번 일은 시대의 세태가 반영된 것이라 할 수 있으며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이 같은 상황 발생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