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수술후 중태설에 미국 ‘어떤 상태인지 몰라 예의주시’

    0
    186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트럼프 “모른다, 잘 지내길” 오브라이언 “김정은 상태 몰라 면밀 주시”

    중태설 보도한 CNN에 이어 블룸버그 “백악관 수술후 상태악화 들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수술후 중태설과 특이 동향 없다는 부인으로 엇갈리는 가운데 미국은 어떤 상태인지 몰라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밝혔다

    한국과 중국에서는 특이 동향이 없다는 관측이 더 많이 나오고 있으나 일부 미 언론들은 건강이상설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수술후 중태에 빠졌다는 CNN 보도와 특이 동향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는 서울 발 관측이 엇갈리면서 워싱턴도 한반도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 “우리는 모른다”면서 “그가 잘 있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은 CNN과 폭스뉴스와의 연쇄 인터뷰에서 “미국은 김정은 위원장이 어떤 상태에 있는지 알지 못해 관련 보도들을 면밀하게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단지 김정은 위원장의 상태를 알지 못해 어떤 일이 전개될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김정은 위원장의 후계구도를 묻는 질문에 “아마도 기본적으로는 가족중의 한사람 이 될 것”이라면서도 “다시 말하건데 김위원장의 상태를 알지 못하기 때문에 승계를 이야기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언급을 자제했다

    미국의 언론들은 엇갈린 관측에 보도를 자제하고 있으나 중태설을 처음 보도한 CNN과 백악관이 김정은 위원장의 수술후 악화를 들었다고 전한 블룸버그 통신 등은 건강이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가장 먼저 CNN방송은 20일 미 관리를 인용해 ‘김정은 위원장이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빠진 상태’라는 정보를 미국 정부가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백악관이 김위원장이 수술을 받은후에 상태가 악화됐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에비해 다수의 미 언론들은 한국과 중국에서는 특이동향이 포착되지 않아 김정은 위원장이 중태에 빠졌다고 단정짓기 어렵다는 상반된 관측에 무게를 두고 있다

    청와대는 일부 언론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보도한데 대해 “현재까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36세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할아버지인 김일성의 108번째 생일이었던 지난 15일 집권후 처음 으로 금수산 참배에 불참하며 건강이상설이 나돌기 시작했으며 심혈관 수술을 받은후 중태에 빠졌다는

    건강이상설과 회복후 지방에서 활동중이라는 관측으로 엇갈리고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