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스틴 임상연구기관, “사람이 필요해”…백신개발용 일반 참여자 ‘급구’

0
322

어스틴 소재의 연구 기관 Benchmark Research의 설명에 따르면 코로나 19 백신 임상연구시험을 위한 최적의 참여자는 코로나 19에 노출될 가능성이 매우 높거나 노출된 사람, 그리고 중증질환 위험성이 높은 사람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체적으로 대중과 일상적인 접촉이 잦은 일에 종사하는 이들로서 간호사와 의사, 건설 노동자, 교사, 소매점 직원, 배달 기사, 그리고 기타 필수 업종 종사자들입니다. 또한 비만과 심장병 당뇨 천식 같은 기저 질환자와 나이가 65세 이상인 사람들도 고위험군으로 해당 임상 시험 대상자에 포함됩니다. 

Benchmark Research의 코로나 19 백신 임상시험에 참여하는 시민에게는 임상시험 기관 방문 횟수와 임상 연구시험에 관한 정기적인 전화 응답 같은 임상 시험 과정에 대한 재정적 보상이 뒤따르며 교통 경비도 지급되고 임상시험 절차도 무료로 진행됩니다. 

연구 기관의 마크 래이시(Mark Lacy) 최고경영자는 코로나 19 퇴치를 위한 전세계적인 백신 개발 노력에 수천 명의 임상연구시험 참여자들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하면서 임상시험 참여가 코로나 19 문제 해결의 가장 이상적인 방법임을 호소하며 어스틴 시민들과 센트럴 텍사스(Central Texas) 주민들의 참여를 독려했습니다. 

해당 임상시험에 관심 있는 시민은 1-888-902-9605로 전화하거나 웹사이트 www.benchmarkresearch.net을 통해 더 자세한 관련 정보를 알아볼 수 있습니다. 

한편 Benchmark Research는 캘리포니아 (California)와 루이지애나(Louisiana) 그리고 텍사스의 민관 의료 기관들과 협력해 2만 8000 명을 대상으로 380여회의 임상시험을 시행한 기관입니다. 2009년과 2014년에는 각각 돼지독감 대유행과 에볼라 바이러스(Evola virus) 대유행 퇴치를 위한 백신 연구 조사에 참여하기도 했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신한나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