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4인가정 3천달러씩 두번, 6천달러 받는다

    성인 부부 2000달러, 자녀 2명 1000달러, 5월에 한번더 무료검사, 유급병가, 실업수당 등 총력지원

    0
    781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세기의 대유행 전염병으로 몰아닥친 코로나 19에 혼돈과 공포에 휩싸인 미국민들에게 워싱턴 정치권이 ‘Help on the way”를 외치며 총력지원에 나섰다. 코로나 19에 대처하고 불경기 추락을 막기 위해 워싱턴 정치권은 1조달러가 넘는 지원패키지 법안들을 잇따라 초당적으로 신속 승인해 시행에 돌입하고 있다. 미국민들의 호주머니에 캐시를 직접 넣어주려는 정부수표는 모든 미국가정에게 보내진다.

    미국 성인 1인당 1000달러씩 두번 2000달러를 제공하게 된다. 또한 부양자녀 1인당 500달러씩이 보내진다.

    법안 확정후 3주안에 한번, 그리고 6주후에 한번 등 모두 2번 같은 금액의 정부수표가 제공된다.

    성인 부부와 부양자녀 2명을 두고 있는 미국내 통상적인 4인 가정의 경우 4월초에 3000달러, 5월 중순 에 3000달러 등 모두 6000달러의 현금을 받게 된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19일 “모든 미국인들에게 정부수표를 보내게 될 것”이라며 “부부와 미성년 자녀 2명을 두고 있는 통상적인 4인 가정에는 법안확정일로 부터 3주안에 3000달러, 그로부터 6주안 에 또 3000달러를 제공하게 된다”고 확인했다.

    1조 달러의 코로나 대처 경기부양책에서 개인 현금 지원에 2500억달러씩 두번 5000억달러를 사용하게 된다

    그리고 3000억달러는 중소업체들이 문을 닫는 기간중에도 종업원들에게 임금을 지불하도록 금융지원 하게 된다

    워싱턴 정치권은 코로나 19에 직격탄을 맞고 문을 닫고 있는 중소업체들이 대거 일자리를 줄이고 있어 중소업체 자금지원과 종업원들에 대한 실업수당 확대에 전력투구하고 있다

    미국내 실업수당 청구는 8일부터 14일까지 1주일간 28만 1000건으로 전주보다 무려 7만건, 33%나 급등해 코로나 실업사태가 본격화되고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코로나 사태가 여름철까지 계속되며 악화되는 최악의 시나리오로는 최소 300만명이 일자리를 잃고 미국 실업률이 20%로 급등할 것이라는 적색경고도 나와 있다

    이에따라 워싱턴 정치권이 마련한 두번째 코로나 대처법이 최종 서명 발효돼 또다른 1040억달러를 투입 해 미국인들에게 무료로 코로나 감염여부를 검사해 주고 2주간 유급병가를 갈 수 있게 했으며 실업수당 도 확대해 제공하게 됐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