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 봉투에 정당표시 하는 것, 잊지마세요”

0
195

대선 예비 선거 투표 용지에 정당을 선택하는 것과 관련해 3만6천여 표가 무효 처리될 상황에 처했습니다.

워싱턴 주에서는 투표자들이 투표 용지 봉투 겉면에 공화당이나 민주당 중 하나를 선택해 표시하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유권자들이 실수로 봉투에 정당을 표시하지 않아 대량의 무효표가 발생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킹 카운티 선거관리위원회 켄델 허드슨 위원장은 지역언론 King5 뉴스에 “정당을 표시하지 않으면 모두 무효표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무효 처리가 될 투표 용지는 워싱턴 주 전체에서 3만6천여 표에 달합니다. 이 중 일부는 어느 정당에도 표시가 돼 있지 않고, 일부는 공화당과 민주당에 모두 체크돼 있었습니다.

선거법에 따르면 투표자들은 공화당과 민주당 중 반드시 한 곳에만 체크해야 합니다. 허드슨 위원장은 “이는 워싱턴 주에서 정한 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킹 카운티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28일 기준으로 킹 카운티에서만 1만1천여 표가 이와 같은 문제로 무효 처리될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투표자들은 선거일인 3월 10일까지 실수를 바로잡을 수 있습니다.

허드슨 위원장은 “선관위에서 이메일이나 우편물, 전화를 통해 해당 투표자들에게 통지할 것”이라며 “우리는 모든 유권자들의 표를 인정하고 싶기 때문에 이들이 직접 나서서 봉투에 체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시애틀 라디오 한국 한진식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