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65% 빈부 차이, 성실성보다 불평등한 환경 때문

0
193

3명 중 2명꼴로 빈부 차이의 근본 요인이 성실성보다 불평등한 환경에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퓨리서치센터 온라인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5%는 부자가 되는 주요 요인으로 유리한 상황을 꼽았습니다.

이에 비해 다른 사람보다 열심히 일했기 때문에 부자가 됐다는 응답률은 33%에 불과했습니다.

또 가난한 이유로도 열심히 일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응답은 26%에 그쳤고 71%는 다른 사람보다 더 많은 삶의 장애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답했습니다.

한편 이 기관이 같은 기간 미국 성인 1만491명을 상대로 10억 달러 이상의 자산가가 존재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물어본 결과, 사회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는 응답(23%)이 좋은 영향을 준다는 답변(19%)보다 많았습니다.

58%는 나쁘지도 좋지도 않다고 답했습니다.

연령층별로는 젊을수록 부정적인 답변이 많았습니다.

출처 : Radio1230 우리방송(http://www.radiok1230.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