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프라이머리의 사전투표 내일 마감, 투표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트래비스 카운티

0
1030

이번주 월요일인 24일 기준 트래비스 카운티의 사전 투표 참여자 수가 총 5만 2000여명으로 조사됐습니다.

 그 중 민주당 유권자 수가 4만여명에 달하고 공화당 유권자 수는 만 2000명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를 토대로 내일 사전투표가 끝나면 총 투표 수가 10만에 이를 것으로 해당 카운티 선거 관계자가 예상했습니다. 앞서 지난 2016년 프라이머리에선 투표 수가 9만을 상회했으며 2년 후인 2018년에는 8만여명으로 집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인트 에드워즈(St.Edwards) 대학의 브라이언 스미스(Brian Smith) 정치학 교수는 이러한 높은 사전 투표율에 대해 정치적으로 중요한 지역으로 부상한 텍사스가 후보 선출의 결정적 역할을 하게 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또 민주당의 경우 두 번의 이전 프라이머리에서 버니 샌더스(Bernie Sanders) 연방 상원의원이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대의원 선거인단 표가 변수로 작용할 것이므로 아직은 어느 후보든 승산이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강치홍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