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여성, 달라스 로드 레이지 총격에 얼굴 총상 입어…중환자실 치료 받고 있어

0
869

달라스(Dallas) 도로에서 로드 레이지 총격 사건이 발생해 한 여성이 얼굴에 총상을 입었으며, 총격 가해자로 남성 한 명이 체포됐습니다. 

지난 토요일(25일) 오후 4시 30분경, 포레스트 래인(Forest Lane) 인근 75번 연방 고속도로(U.S. Highway 75)에서 도로를 달리던 두 대의 차량 간에 벌어진 총격 상황에서 스물 두 살의 여성이 얼굴 오른쪽 하관에 총격을 받아 심각한 외상을 입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총격 가해자는 서른 세 살의 가브리엘 알파로(Gabriel Alfaro)라는 남성으로, 피해 여성이 탄 차량의 운전자가 대응 사격을 한 것에 대해 신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후 알파로는 경찰 조사에서 2018년산 쉐보레 말리부(Chevrolet Malibu0 차량의 앞 조수석 창문을 향해 총을 쏜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말리부 운전자인 스물 한 살의 남성은 총기 면허 소지자로서 조수석에 앉은 여자친구가 얼굴에 총상을 입자 알파로의 차량 앞 유리를 향해 대응 사격을 했으며, 이후 총상을 입은 여자친구를 월넛 힐 래인(Walnut Hill Lane)의 한 병원으로 옮겼습니다.

경찰은 해당 피해 여성이 남자친구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가 총상이 심각해 다시 Texas Health Presbyterian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피해 차량의 뒷 좌석에는 3살난 남자 아기 한 명도 동승해 있었으나 다친 곳 없이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총격 가해자 알파로는 사건 직후 체포된 뒤 3건의 폭행 혐의에 차량 대상 무모한 화기 사용 혐의가 추가돼 45만달러의 보석금을 안고 달라스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됐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