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겨울 폭풍, 텍사스, 오클라호마, 아칸소 등 피해 남겨

0
151

어제 공영라디오 NPR과 국립기상청(NWS)에 따르면 지난 주말간에 걸쳐 천둥, 번개, 폭우를 동반한 토네이도 7개가 텍사스와 오클라호마, 아칸소, 미주리, 앨라배마 등에서 발생했습니다.

 텍사스 러벅에서는 겨울 폭풍 재난 구조를 위해 투입된 경찰관과 응급구조대원 등 2명이 차를 타고 가다 빙판길로 변한 도로에서 미끄러지며 충돌 사고가 발생해 사망했습니다. 

달라스 지역에선 차량이 하천으로 처박히면서 탑승자가 숨진 사건도 보고됐습니다. 

텍사스와 인접한 루이지애나, 오클라호마에서도 강한 바람과 겨울 폭풍으로 인해 강 수위가 올라가면서 사망자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겨울 폭풍과 토네이도로 인한 사망자는 총 1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기상 당국은 텍사스·오클라호마주에서 측정된 바람의 세기가 시속 80마일에 달해 허리케인급 위력을 지닌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이번 겨울 폭풍은 시간이 지나면서 미 중동부 쪽으로 향했는데, 시카고에선 항공편 1천여 편이 결항했으며, 일리노이주 북부에도 5만여 가구에 정전 피해가 이어졌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이건호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