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살 때부터 인신매매에 의한 성적 착취 당한 여성, 대형 호텔 3곳 상대 소송 제기해

0
201

네 살의 나이에 인신매매된 뒤 20여년간 성매매 착취를 당해온 태런 카운티(Tarrant County) 여성이 성매매 장소로 사용된 DFW 일대 호텔들의 모회사 3곳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해당 여성이 이번 주에 제기한 소송은 20여년간 성 착취를 당하며 전전해온 북텍사스(North Texas) 일대 호텔들의 모 회사인 베스트 웨스턴 인터내셔널(Best Western International)과 하이야트 호텔(Hyatt Hotels) 그리고 레드 라이언(Red Lion)에게 산하 호텔들에서 벌어진 인신매매에 의한 성매매를 단속 감독하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이뤄졌습니다.

피해 여성은 소송장에서 이들 호텔 모회사 3곳이 성매매가 이뤄진 20여년간 산하 호텔들에서 발생한 수익을 정당한 소득으로 챙겨온 점과 호텔 객실 내 성적 학대 발생 차단을 위한 관리나 직원 교육에도 부족했던 점을 들어 성매매에 연루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제 20대의 나이에 이르러 이처럼 힘든 소송을 감행한 해당 여성은 겨우 네 살의 어린 나이에 마약 중독인 아버지에 의해 성매매 조직에 팔려 갔습니다.

첫 번째 인신매매범은 당시 4살인 해당 여성을 중고거래 온라인 사이트 크레익스리스트(Craigslist)에 광고한 뒤 어빙(Irving)의 베스트 웨스턴과 레드 라이언 그리고 프리스코(Frisco)의 하이야트 산하 호텔들에서 성매매에 이용하며 착취했습니다.

당시, 피해 여성은 성매매를 위해 몸이 묶이고 눈이 가려진 채 호텔로 이동해 또 다른 미성년 아동들과 함께 성적 학대를 당했습니다.

또, 음식도 불규칙적으로 제공됐으며 성매매에 투입되지 않을 때는 개우리에 갇혀 지내는 이루 말할 수 없는 참혹한 생활을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해당 여성은 열 여덟의 나이에 두 번째 인신매매범에게 팔려 갔으며, 성적 학대 피해 이외 폭력과 위협에 의한 강요로 다른 피해 여성을 인신매매 조직에 끌어 들이는 일까지 해야만 했습니다.

20대에 이르러 다시 다른 인신매매범에게 팔려 간 해당 여성은 세 번째 인신매매범의 강요로 인신매매 행각을 모른 체 해 주기로 한 호텔 직원에게도 성적 학대를 당했습니다.

한편 피해 여성의 변호인은 해당 여성이 소송에 임하며 일생에 걸쳐 당해온 상상하기 힘든 이 같은 성적 학대 사실을 밝혔음에도 인신매매범으로 지목된 이들이 형사 처벌 대상이 될지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우려를 표했습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knet730.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