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안경비대 “한국인 선원 4명 전원 생존 확인”…구출계획 수립

    0
    394

    동부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 안에 고립된 것으로 알려진 한국인 선원 4명 전원이 생존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미 해안경비대(USCG)가 밝혔다.

    USCG는 이날 낮 12시 46분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골든레이호의 모든 승무원 4명이 생존해 있음을 확인했다”며 “상태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USCG는 “대응 요원들은 물자를 전달하기 위해 (배에) 구멍을 뚫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안경비대는 “USCG와 구조팀은 골든레이호 선원 4명을 안전하게 구조하기 위한 구출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며 “이것은 느리지만, 안전한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USCG는 오전 7시께 헬리콥터 등을 동원해 구조 인원을 현장에 투입, 본격적인 구조 작업에 나섰다.

    USCG는 앞서 오전 8시 40분께 트윗에서 “해안경비대와 구조팀이 현재 세인트사이먼스사운드 인근에서 구조헬기를 통해 골든레이에 대한 접근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구조 요원들은 전도된 운반선의 선체에 구멍을 뚫고 한국 선원들과 연락을 취하는 데 성공했다.

    USCG는 오전 10시 54분께 트윗을 올려 “구조 요원들이 골든레이호 안에 있는 선원들과 접촉했다”고 밝혔다.

    사고대응반의 일원으로 현지에 파견된 한국 애틀랜타 총영사관 관계자는 이와 관련, 구조 요원 4명이 배 위에 올라가 작은 구멍을 뚫고 장비를 넣어 공기 상태 등을 측정했으며 배 안을 두드려 안쪽으로 신호를 보냈더니 20∼30분 간격으로 계속 주기적인 신호가 왔다는 설명을 USCG 측에서 들었다고 전했다.

    선내에 고립된 것으로 알려진 선원들의 생존이 확인된 것은 사고가 난 이후 약 33시간여만이다.

    USCG 관계자는 선원들의 상태와 관련, AP통신에 “초기 징후는 그들이 배 안에 있고 (상태가)괜찮다(OK)는 것”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