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선주자군 서서히 압축…3차 토론엔 절반인 10명만 출연

    0
    443

    내년 11월 대선을 앞두고 후보 난립 양상까지 보인 민주당의 대선 주자군이 조금씩 압축되는 모양새다.

    민주당이 TV토론 참여 요건을 강화하자 이를 충족하지 못하는 주자들이 늘어나고, 아예 경선 레이스 하차를 선언하는 이들도 하나둘씩 생겨나고 있다.

    뉴욕타임스와 더힐은 다음달 12일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리는 3차 TV토론에 참여할 출연자를 정하는 시점인 29일 0시 기준으로 민주당 전국위원회(DNC)가 공표한 자격 요건을 갖춘 주자가 10명이라고 보도했다.

    DNC는 앞선 1~2차 토론 때는 참가 요건을 ‘3개 여론조사에서 1% 이상 지지율’, ‘개인 후원자 6만5천명 이상’ 중 하나라도 충족하는 주자로 규정했는데, 이 기준을 넘은 주자가 무려 20명에 달했다.

    그러나 DNC가 3차 토론부터는 ‘4개 여론조사에서 2% 이상’, ‘개인 후원자 13만명 이상’ 등 두 요건을 모두 갖춘 주자에게만 TV토론 출연을 허용하자 그 수가 절반인 10명으로 줄어든 것이다.

    3차 토론자에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상위권을 형성해온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포함됐다.

    또 코리 부커 상원의원,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 베토 오로크 전 하원의원, 기업인 앤드루 양, 훌리안 카스트로 전 주택도시개발부 장관도 이름을 올렸다.

    이런 가운데 에릭 스왈웰 하원의원과 존 히켄루퍼 전 콜로라도 주지사, 제이 인즐리 워싱턴 주지사, 세스 물턴 하원 의원, 키어스틴 질리브랜드 상원의원이 낮은 지지율과 저조한 후원자 등으로 잇따라 경선 포기를 선언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