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베이핑 관련 폐질환 사례 없는지 조사

0
692

조지아가 전자담배 흡연, 즉 베이핑과 관련해 중증 폐 질환 사례가 있었는지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조지아 보건국은 23일 주 전역 각 의료기관들에게 관련 사례가 있는지 정보 수집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따라 의료진들은 중증 폐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 가운데 전자담배를 피운 적이 있는지 여부를 파악할 예정입니다.

주보건국은 또 조지아 독극물 센터에도 관련 사례 보고가 있었는지 자료를 요청한 상태입니다.

지난 주 일리노이주 공공보건국은 전자담배를 피우던 중증 폐 질환자의 사망 사실을 밝혔습니다.

사망자의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비슷한 질환으로 치료 중인 환자들의 나이가 17-38세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의 폐 질환이 전자담배를 피웠기 때문인지는 아직 명확히 입증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관계자들은 전자담배 흡연이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올해 6월 말 이후 전자담배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중증 폐질환이 22개 주에서193건 보고됐다고 밝혔습니다.

CDC는 그간 전자담배가 청소년이나 임산부에게 특히 위험하다는 경고메시지를 여러차례 전달해 왔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