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시장, 강력범죄 경감 위한 태스크포스팀 구성 계획 밝혀

0
397

에릭 존슨 달라스 시장은 올해 달라스 시 강력범죄가 작년보다 18% 증가함에 따라 시 경찰이 시민들의 치안 요구를 모두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해당 전담팀이 강력범죄 발생 감소를 위해 전적으로 사법기관에만 의존하지 않고 달라스 시민들의 삶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변화를 권고하기 위해 데이터를 활용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당 태스크포스팀은 아동빈곤퇴치기구 Child Poverty Action Lab의 알란 코헨(Alan Cohen) 회장과 시민운동가이자 교육자인 르네 마르티네즈(Rene Martinez) 그리고 St. Luke Community United Methodist Church의 마이클 보위(Michael Bowie) 목사의 공동 책임 아래 운영될 예정입니다. 

한편 달라스 경찰국 통계 자료에 따르면 이달 18일 기준, 지난 일년 간 달라스 시에서 발생한 살인 또는 과실치사 사건이 130여건에 이르며, 이는 강력 범죄 피해자가 약 105명 발생한 작년 같은 시기 보다 25% 더 높은 수준입니다. 

폭력 범죄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21% 더 늘었고 강도 사건도 22% 증가한 반면, 성범죄는 2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강치홍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