팰팍 민주당 위원회, 헨리 루 후임으로 비에트리 후보 확정

헨리 루 의원 사임 일주일 만에 팰팍 민주당 위원회 회동 열고 후임 확정 당초 예상대로 마이클 비에트리 민주당 시의원 후보를 후임으로 확정

0
804
지난 6월 민주당 시의원 예비 경선 후원 행사 당시 앤디 민 시의원과 함께 포즈를 취한 마이클 비에트리 후보

팰팍 민주당 위원회는 7일 5시 모임을 갖고 지난 달 30일 사퇴한 헨리 루 시의원의 후임을 결정했습니다. 18명의 위원 중 12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루 의원 사퇴 당시부터꾸준히 후임 가능성이 제기됐었던 마이클 비에트리 후보를 루 의원의 후임으로 확정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비에트리 후보를 포함 총 3명의 후보 중 한 명을 투표로 정해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2명의 후보가 임의로 추천됐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미 비에트리 후보를 낙점한 위원회 측은 이견 없이 비에트리 후보를 만장일치로 선택했습니다. ​

마이클 비에트리 후보는 지난 6월 민주당 시의원 후보를 뽑는 예비 경선에서 앤디 민 시의원의 러닝메이트로 나선 바 있는데요. 팰팍에서 40년 이상 거주하며 경찰서장을 역임하고 현재 소방서장으로 활동하는 등 타운에서는 토박이로 꼽히는 인물입니다. 


오는 27일에 열릴 타운 정례회의에서 시의회의 인준을 거치게 되면 비에트리 후보는 오는 11월 본선거까지 루 전 의원의 잔여임기 기간을 채우게 됩니다. 


본선거에서는 3년 임기의 시의원을 2명을 뽑게 되는데요. 오랜 민주당 텃밭인 팰팍의 정치 지형상 공화당 측에서 대항마를 내지 않는 이상 민주당 측 후보로 당선됐던 앤디 민 시의원과 비에트리 후보가 선출직 의원으로서 시의회를 계속 지켜 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일찌감치 나오고 있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성진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