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안전을 위한 타운홀 미팅 개최

0
28

한인 사회 안전을 위한 타운홀 미팅이 어제(23일, 목) 오후 6시 캐롤튼에 위치한 그랜드 럭스 홀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타운홀 미팅은 달라스 한인회와 달라스 카운티 제2지역구의 J.J. 코치(Koch) 커미셔너가 공동으로 주최했으며, 참석자들은 한인 사회의 안전과 이에 대한 실질적인 대처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이날 패널로는 달라스 한인회 유성주 회장, J.J. 코치 달라스 카운티 커미셔너, 캐롤튼 시의 스티브 바빅 시장과 렉스 레든 경찰국장 대행, 성영준 시의원, 파머스 브랜치 시의 데이빗 메릿 부시장, 주달라스영사출장소의 김동현 영사 등이 참석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습니다. 

코치 커미셔너와 바빅 시장은 지역 사회의 인종의 다양성의 장점을 언급하며 이번 타운홀 미팅과 같은 대화의 장을 더욱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코치 커미셔너와 스티브 바빅 시장입니다.

#int. J.J. 코치 커미셔너 & 스티브 바빅 시장

한편 달라스 한인회 유성주 회장은 DFW 한인사회 역사상 처음으로 주류 사회 리더들이 한 자리에 모여 한인 사회에 대해 논의했다는 사실에 의미를 두었습니다. 이어 다음에는 더욱 실질적인 방안을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유성주 회장입니다.

#int. 유성주 회장

이날 타운홀 미팅에는 각 시의 관계자와 지역 주민들 및 한인 동포 등 약 6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