롭 초교 총기 난사, 경찰 대응 완전 실패 인정

0
11

어린이 19명과 교사 2명 등 21명이 숨진 유밸디 롭 초등학교 총격 참사 당시 경찰의 대응이 완전히 실패했다고 텍사스주 당국이 어제(21일) 공식 인정했습니다. 서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텍사스 공공안전부의 스티븐 매크로 국장은 어제(21일) 주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21명이 숨진 유밸디 롭 초등학교 총격 참사 당시 경찰의 대응이 완전히 실패했다고 증언했습니다.

매크로 국장은 “경찰 대응이 처참하게 실패했다는 강력한 증거가 있다”며 “당시 대응은 우리가 ‘컬럼바인 대학살’ 이후 지난 20여 년간 배운 것과는 정반대였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지난 1999년 4월에 13명의 목숨을 앗아간 콜로라도주 컬럼바인 고등학교 총기 참사 이후 학교 총격범을 현장에서 즉각 제압해야 한다는 표준대응 지침을 마련했습니다. 

매크로 국장은 “현장 지휘관인 피트 아리돈도 유밸디 교육구 경찰서장이 끔찍한 결정을 내렸다”면서 “경찰은 무기와 방탄복을 입었지만, 아이들은 아무것도 없었다. 경찰은 훈련을 받았지만, 범인은 그렇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총격범 샐버도어 라모스가 학교 건물에 들어선 지 3분 만에 범인을 제압할 충분한 숫자의 무장 경찰이 현장에 배치됐지만, “아리돈도 서장은 경찰의 교실 진입을 막았고 아이들보다 경찰 생명을 우선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매크로 국장은 무전기도 없이 현장에 있었던 아리돈도 서장이 범인을 즉각 제압하라는 명령을 내리지 않은 채 무전기와 무기 지원, 경찰 특수기동대(SWAT) 출동만을 기다렸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아리돈도 서장이 당시 잠기지도 않은 교실 문을 열겠다면서 필요 없는 열쇠를 확보하는 데 귀중한 시간을 허비했다고도 질타했습니다.

매크로 국장은 경찰의 대응 실패로 아이들과 교사는 교실에서 1시간 14분 8초 동안 구조를 기다렸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아리돈도 서장은 최근 한 인터뷰에서 자신이 현장 지휘관인 줄 몰랐다고 변명하면서 지휘관 자격으로 어떤 명령도 내리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서장원입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