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장비 기업 캐터필러, 텍사스로 본사 이전 발표

0
12

테슬라와 오라클·휴랫팩커드(HP) 등에 이어 건설장비 기업 캐터필러도 텍사스로 본사를 이전합니다. 감세 정책 같은 텍사스의 친기업 규제 환경이 기업들을 속속 끌어들이고 있습니다. 신한나 기자입니다. 

<기자> 건설장비 기업 캐터필러가 일리노이주에 위치한 본사를 텍사스로 이전한다고 어제(14일) 밝혔습니다. 짐 엄플비 캐터필러 최고경영자(CEO)는 90여년 만의 본사 이전을 발표하는 성명에서 “이번 조치가 회사의 전략적 이익에 가장 부합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이전은 1960년대에 설립된 텍사스 어빙 사무실로 본사를 옮기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최근 텍사스로 본사를 이전하는 미 기업들이 늘고 있습니다. 

리서치 업체 Y텍사스에 따르면 앞서 테슬라와 오라클·HP가 캘리포니아를 떠나 텍사스에 본사를 마련하는 등 지난해에만 62개 기업이 텍사스에 새 둥지를 틀었습니다. 기업들이 텍사스 행을 선택하는 것은 친기업적 환경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제조업체들은 가용 공간과 매력적인 세금 정책, 기술 인력 확대 등으로 인해 신규 공장을 설립할 때 남서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Y텍사스의 에드 커티스 CEO는 △낮은생활비 △감세 정책 △적은 규제 △우수한 인재 등을 텍사스의 이점으로 꼽았습니다. 특히 포춘선정 500대기업 중 텍사스에 본사를 둔 기업이 가장 많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캐터필라는 지난 1925년 창업때부터 줄곧 일리노이주 피오리아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현재 약 230여명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캐퍼틸라는 본사를 이전하더라도 일리노이주에서 계속 1만 7000여명을 고용하고 화물차와 불도저 등 장비를 계속 생산한다는 방침입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신한나입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