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경찰국, 달라스 한인 타운 안전 위한 주민 공청회 개최

0
61

한인 미용소 헤어월드 총격 사건과 관련해 달라스 경찰국이 주최한 주민 안전 타운홀 미팅이 어제(16일)  저녁 6시 반 달라스한인문화센터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타운홀 미팅에는 헤어월드 총격 사건과 관련한 달라스 경찰국의 입장, 지역 사회 안전에 대한 주민 신고 의식 고취 및 범죄 피해자 지원 방향 등이 안내됐습니다. 

달라스 경찰국의 에디 가르시아 국장은 DKnet라디오 보도국과의 인터뷰를 통해 “주민들의 안전은 최우선 사항이며 이를 위해 지역 사회와 함께 가기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가르시아 경찰국장입니다.

#. 에디 가르시아 경찰국장 int

이날 행사에서 한인 소상공인들은 달라스 경찰국이 취할 수 있는 구체적인 범죄율 감소 방안들을 요구하는 등 자유로운 질의응답시간이 이어졌습니다.  또한 헤어월드 총격 사건의 피해자인 장혜진씨 등 2명도 직접 참석했습니다. 장씨는 자신의 부상 정도를 밝히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안전이 우선시 되는 지역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총격 피해자 장혜진씨입니다.

#. 장혜진 int

타운홀 미팅 후 달라스 한인회의 유성주 회장은 많은 한인 동포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해 주었다며 이같은 한인 사회의 단합을 주류 사회에 계속적으로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유성주 회장입니다. 

#. 유성주 회장 int

어제 타운홀 미팅에는 달라스 경찰국의 에디 가르시아 국장, 북서순찰지구 총괄책임자인 릭 왓슨(Rick Watson)  부서장, 해리 하인즈 한인 상권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오마르 나바에즈 달라스 시의원, 달라스 한인회 유성주 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한인 동포 및 지역 주민 등 13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