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종사 ‘렛츠고 브랜든’ 한마디에 사우스웨스트 항공 보이콧 위기

0
48

달라스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사우스웨스트 항공이 한 조종사의 기내방송 탓에 보이콧 위기에 처했습니다. 김진영 기자입니다.

<기자> 사우스웨스트 항공사는 지난달 29일 한 항공편의 기내 방송에서 ‘렛츠고 브랜든'(Let’s go Brandon)이란 문구가 나온 데 대해 고객들에게 사과하고 자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날 휴스턴에서 뉴멕시코 앨버커키까지 운항하는 사우스웨스트항공 여객기 조종사는 기내방송 인사말에서 “렛츠고 브랜든”이라고 말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문구 자체에 아무런 문제가 없어 보이는 ‘렛츠 고 브랜든’이 논란이 된 것은 이 문구의 유래가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욕설이기 때문입니다. 

뉴욕 타임즈의 설명에 따르면 ‘렛츠고 브랜든’은 지난달 초 앨라배마에서 열린 미국 최대 자동차 경주대회인 나스카(NASCAR)에서 탄생했습니다. 중계를 맡은 NBC의 기자가 우승자를 인터뷰하는 과정에서 관중은 알파벳 네 글자로 된 욕설과 함께 조 바이든의 이름을 연호했는데, 이에 NBC 기자는 관중이 ‘렛츠고 브랜든’을 외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후 인터넷에서 이 상황이 화제가 되면서 ‘렛츠고 브랜든’이라는 문장 자체가 바이든 대통령을 비꼬는 말이 됐습니다. 또한 공화당 정치인들은 대놓고 이 문구를 사용하는 상황입니다. 그렉 애봇 주지사는 지난달 22일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 행정부의 이민정책과 경제 상황 등을 비판하면서 ‘렛츠고 브랜든’이라는 문구를 말머리에 붙였습니다. 

한편 사우스웨스트 항공에 대한 보이콧을 주장하는 인터넷 이용자들은 조종사의 해고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사우스웨스트 항공은 “직원들이 자신의 정치적 성향을 업무 중 드러내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조종사에 대한 징계 여부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김진영입니다.

코로나 19  예방 생활수칙 (CDC제공)

  • CDC는 코로나19 전염률이 높은 지역에서는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도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 CDC는 예방접종 상태와 상관없이 모든 교사, 직원, 학생 및 학교 방문객에게 실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 코로나 19가 의심되거나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은 3-5일 이내에 검사를 실시하고 14일 또는 음성 검사 결과를 받을 때까지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 다만, 무증상인 경우에는 노출이 확인된 후에도 검사를 받지 않으나, 특정 환경에 한해서는 일부 예외가 적용됩니다. 또한 무증상인 경우에는 노출이 확인된 후에도 예방격리를 하지 않습니다.
  • 미국으로 들어오거나 미국 내를 이동하거나 미국에서 출발하는 비행기, 버스, 기차, 기타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할 때 그리고 공항, 역 등 교통 허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입니다. 
  • 미국에 도착하는 백신 접종을 완전히 완료한 국제 여행객도 여전히 비행기 탑승 전 3일 내에 검사를 받아야 하며(또는 COVID-19에서 회복된 지 3개월이 지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문서 제시) 여행 후에도 여전히 3-5일 이내에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