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베이조스, 우주 관광 성공…유료고객 태우고 고도 100㎞ 첫 비행

0
34

세계 최고 부자이자 아마존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가 오늘 우주관광에 성공했습니다. 베이조스는 텍사스 서부 컬버슨 카운티(Culberson County)의 작은 타운(Town)인 반 혼(Van Horn)에서 우주로 날아 올랐습니다. 신한나 기자입니다.

<기자> 아마존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가 오늘(20일) 오전 8시께 텍사스 서부 사막지대 발사장에서 ‘뉴셰퍼드’ 로켓을 타고 우주를 향해 날아올랐습니다. 10분간 비행을 마치고 지구에 안착한 베이조스는 “여태껏 최고의 날”이라며 우주여행 성공을 자축했습니다. 

오늘 발사는 컬버슨 카운티(Culberson County)의 작은 타운(Town)인 반 혼(Van Horn)에서 이뤄졌습니다. 베이조스는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에 첫 우주여행의 자리를 내줬지만, 브랜슨보다 더 높은 고도 100㎞ 우주에 도달했습니다. 또 유료 고객 1명을 포함해우주탐사 역사상 역대 최고령, 최연소 민간 우주인과 함께 비행하는 새로운 이정표도 세웠습니다. 또한 오늘은 아폴로 11호의 닐 암스트롱과 버즈 올드린이 인류 최초로 달에 착륙한 지 52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약 18.3m높이의 ‘뉴 셰퍼드’는 블루 오리진이 개발한 재활용 로켓입니다. 이 로켓은 유인 캡슐과 추진체인 부스터로 구성됐고, 캡슐과 부스터 모두 이번 비행에 앞서 두 차례 사용됐습니다. ‘뉴 셰퍼드’ 로켓은 오늘 음속 3배의 속도로 날아올랐고 부스터와 분리된 캡슐은 ‘카르만 라인’을 넘어 우주의 가장자리에 도달했습니다. 

캡슐에 몸을 실은 베이조스는 최대 4분간 무중력에 가까운 극미중력(microgravity)을 체험했습니다. 이어 캡슐은 지구로 자유 낙하했고 3개의 커다란 낙하산을 펼쳐 속도를 줄인 뒤 마지막에 역추진 로켓을 분사하며 착륙했습니다. 우주 관광용으로 개발된 ‘뉴 셰퍼드’에는 우주 탐사 역사상 가장 큰 창문도 설치됐는데, 푸른 빛의 지구 곡선과 암흑의 우주 공간을 동시에 조망할 수 있도록 ‘뉴 셰퍼드’ 창문은 캡슐 전체의 3분의 1을 차지하도록 설계됐습니다. 

블루오리진은 베이조스의 우주여행이 성공함에 따라 곧 상업용 우주 관광 티켓을 판매합니다. 워싱턴 주에서 2000년 설립된 이래 20여 년 만에 우주 관광의 첫발을 떼는 것입니다. 민간인 승객을 태운 다음 비행은 9월 말 또는 10월 초로 예상되며 티켓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신한나입니다.

코로나 19  예방 생활수칙 (CDC제공)

  • CDC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팬데믹 이전에 했던 활동들을 재개할 수 있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지역 사업체나 직장의 일반 지침을 포함하여 연방, 주, 지역, 부족 또는 자치령의 법률, 규칙 및 규정이 요구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마스크 착용이나 6피트 거리두기를 하지 않고 활동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 다만 미국으로 들어오거나 미국 내를 이동하거나 미국에서 출발하는 비행기, 버스, 기차, 기타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할 때 그리고 공항, 역 등 교통 허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입니다. 
  • 미국에 도착하는 백신 접종을 완전히 완료한 국제 여행객도 여전히 비행기 탑승 전 3일 내에 검사를 받아야 하며(또는 COVID-19에서 회복된 지 3개월이 지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문서 제시) 여행 후에도 여전히 3-5일 이내에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