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텍사스 한파 사망자 210명으로 늘어…해리스 카운티 가장 많아

0
10

지난 2월 텍사스를 강타한 한파에 숨진 사망자가 210명으로 늘어났다고 어제(13일) 주 보건국이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4월의 당초 집계 151명보다 59명 더 증가한 것입니다. 다만 주 보건국은 이 집계 역시 잠정적인 것이며, 사망자 수가 더 확인되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가장 많은 사망자가 보고된 곳은 휴스턴이 속한 해리스 카운티로 43명이 숨졌고, 그 다음으로 어스틴을 포함한 트래비스 카운티에서 28명, 달라스 카운티에서는 2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숨진 사람들은 대부분 혹한의 기온에 노출됐기 때문이지만 일부는 추위를 피해 자동차 안이나 좁은 실내에서 그릴 등을 이용해 난방을 하다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그렉 애봇 주지사는 지난 6일, 텍사스 공공유틸리티위원회(PUC) 위원들에게 서한을 보내 주 전역의 전력 신뢰도를 개선하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전력 발전량 증대와 텍사스 송전망 신뢰도 보장이 목적입니다. 하지만 최근 텍사스전기신뢰위원회(ERCOT)은 여름 무더위가 찾아오자, 2차례 전력 수급 경보를 발령한 바 있습니다.

코로나 19  예방 생활수칙 (CDC제공)

  • CDC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팬데믹 이전에 했던 활동들을 재개할 수 있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지역 사업체나 직장의 일반 지침을 포함하여 연방, 주, 지역, 부족 또는 자치령의 법률, 규칙 및 규정이 요구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마스크 착용이나 6피트 거리두기를 하지 않고 활동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 다만 미국으로 들어오거나 미국 내를 이동하거나 미국에서 출발하는 비행기, 버스, 기차, 기타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할 때 그리고 공항, 역 등 교통 허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입니다. 
  • 미국에 도착하는 백신 접종을 완전히 완료한 국제 여행객도 여전히 비행기 탑승 전 3일 내에 검사를 받아야 하며(또는 COVID-19에서 회복된 지 3개월이 지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문서 제시) 여행 후에도 여전히 3-5일 이내에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