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너행’ 양현종, 하루 만에 텍사스서 지명할당…40인 로스터 제외

0
67

미 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 양현종 투수가 마이너리그로 강등된 지 하루만인 어제, 텍사스 레인저스의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됐습니다. 

박은영 기자입니다.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의 양현종 선수가  메이저리그에서 마이너리그로 강등된 지 하루 만인 어제, 방출 대기 (designated for assignment) 조처됐습니다. 

텍사스 레인져스는 어제 LA 다저스 우완 투수 데니스 산타나를 데려오고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 좌완 투수 켈빈 바우티스타를 내주는 트레이드를 단행했습니다. 

그러면서 40인 로스터에 산타나가 들어갈 자리를 만들기 위해 양현종을 방출 대기 조치했습니다. 

이에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된 양현종은 일주일 이내에 다른 팀에 트레이드되거나, 방출, 혹은 마이너리그로 완전히 내려가야 합니다. 

지난 겨울 텍사스 레인저스와 스플릿 계약을 하고 미국에 진출한 양현종은 메이저리그에서 선발 4회, 불펜 4회 등 8경기에 등판해 승리 없이 3패, 평균자책점 5.59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지난 12일 다저스전에서 1과 ⅓이닝 2실점을 기록한 뒤 16일 마이너리그 트리플A 라운드 록으로 내려갔고, 하루 만인 어제 방출대기 통보를 받았습니다. 

지역 매체인 달라스 모닝뉴스의 에반 그랜트는 트위터에서 “양현종이 다른 팀의 클레임을 받을 것으로 생각지 않는다. 웨이버를 통과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경우 양현종 선수는 텍사스 레인저스의 마이너리그에 잔류해 콜업을 기다리게 됩니다. 

CBS스포츠도 양현종이 웨이버 클레임(선수에 대한 권리 양도 의사)을 받을 가능성이 작다고 예측했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박은영입니다. 

코로나 19  예방 생활수칙 (CDC제공)

  • CDC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팬데믹 이전에 했던 활동들을 재개할 수 있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지역 사업체나 직장의 일반 지침을 포함하여 연방, 주, 지역, 부족 또는 자치령의 법률, 규칙 및 규정이 요구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마스크 착용이나 6피트 거리두기를 하지 않고 활동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 다만 미국으로 들어오거나 미국 내를 이동하거나 미국에서 출발하는 비행기, 버스, 기차, 기타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할 때 그리고 공항, 역 등 교통 허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입니다. 
  • 미국에 도착하는 백신 접종을 완전히 완료한 국제 여행객도 여전히 비행기 탑승 전 3일 내에 검사를 받아야 하며(또는 COVID-19에서 회복된 지 3개월이 지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문서 제시) 여행 후에도 여전히 3-5일 이내에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