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신공장 설립, ‘어스틴 유력’

0
25

170억 달러 규모에 달하는 삼성전자의 반도체 공장 유치전에 일부 주들이 적극 나서고 있는 가운데, 어스틴의 신공장 설립 가능성이 더 높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한나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전자가 170억 달러를 들여 미국에 반도체 공장을 추가로 짓기로 하면서 공장이 어디에 들어설 지가 초미의 관심사입니다. 이미 텍사스, 애리조나, 뉴욕 등의 주 정부들은 투자 유치를 위해 삼성전자에 열띤 구애를 펼치고 있습니다. 

특히 뉴욕 주 정부는 삼성전자가 반도체 공장을 지을 경우 세금 감면, 일자리 보조금 등 9억 달러 규모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제안한 상태인데, 이는 뉴욕 역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반면 애리조나의 경우,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이 들어설 것으로 예상됐던 2개 부지 경매가 어제(21일) 유찰되면서 가능성이 낮아졌습니다. 애리조나주는 일자리 1개 창출 시 3년간 9천 달러 세액을 공제해 준다는 계획입니다. 또 애리조나주 피닉스는 9억 달러 규모의 인센티브를 두고 삼성전자와 협상을 진행한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번 부지 유찰 소식이 전해지면서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텍사스 어스틴에 신공장을 설립할 가능성이 더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이미 어스틴 파운드리 공장 인근에 신공장 부지를 확보해 놓은 데다 지방 정부와도 활발하게 인센티브 협상을 벌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삼성전자는 현재 트래비스 카운티와 향후 20년간 8억 547만 달러에 달하는 인센티브를 놓고 협상하고 있습니다. 텍사스 주 정부는 앞서 15년간 2억 8천 500만 달러의 세금 감면이 타당하다는 유권해석을 내놓은 상황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어스틴에 이미 공장이 가동 중인 만큼 입지적으로 유리한 점이 있다”며 “삼성전자가 다음달 한미 정상회담에 맞춰 미국 투자 계획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신한나입니다.

코로나 19  예방 생활수칙 (CDC제공)

CDC는 공공장소, 행사, 모임 그리고 주변에 다른 사람이 있는 모든 곳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장합니다. 또한 2021년 2월 2일부터 비행기, 버스, 기차를 비롯해 미국으로 들어오거나 미국내를 이동하거나 미국에서 나가는 모든 유형의 대중교통수단과 공항, 역 등 미국 교통 허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입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