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리그 입성 마지막 테스트…양현종, 30일 밀워키전 등판

0
19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메이저리그 개막 로스터(26명) 진입을 위한 마지막 테스트를 치른다.

양현종은 30일 오전 9시 5분(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리는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등판한다.

텍사스 구단은 29일 게임노트를 통해 30일 밀워키전에 등판할 투수를 공개했다.

양현종은 조던 라일스, 존 킹에 이어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한다.

텍사스와 스플릿 계약(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에 있을 때 연봉이 다른 계약)을 하고, 초청 선수 신분으로 메이저리그 캠프에 합류한 양현종은 4경기에 등판해 9⅓이닝 동안 11피안타 4실점(평균자책점 3.86)의 준수한 성적을 올렸다.

홈런 1개를 내줬고, 삼진은 10개를 잡았다. 사사구는 한 개도 내주지 않았다.

텍사스는 29일까지 애리조나에서 훈련하고, 30일부터 ‘진짜 홈구장’ 글로브라이프필드로 옮겨 정규시즌 개막(4월 2일)을 대비한다.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은 아직 개막 로스터를 확정하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텍사스가 26명 개막 로스터 중 25명을 확정하고, 마지막 한자리 주인공을 놓고 고민 중이다”라고 전했다.

텍사스가 ‘야수 13명, 투수 13명’으로 개막전 로스터를 구성하면 양현종은 마이너리그에서 개막을 맞이한다.

하지만 투수를 14명으로 늘리면, 양현종은 헌터 우드, 루이스 오티스와 마지막 한자리를 놓고 경쟁할 수 있다.

KBO리그를 대표하는 좌완 선발로 활약하던 양현종은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서겠다는 목표 하나만을 바라보고 한국에서 누릴 수 있는 모든 혜택을 포기했다.

한국프로야구에 남으면 더 많은 연봉을 손에 넣고, 에이스 예우를 받을 수 있지만, 양현종은 신분이 보장되지 않은 1년짜리 스플릿 계약을 했다.

양현종은 MLB에 입성하면 보장 연봉 130만달러를 받고, 성적에 따라 보너스 55만달러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는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

양현종은 텍사스와 계약하며 홈구장 글로브라이프필드 마운드에 오르는 자신의 모습을 떠올렸다.

생애 첫 글로브라이프필드 등판은 ‘마이너리거 신분’으로 한다.

하지만 30일 밀워키전에서도 호투를 펼치면, 다음엔 빅리거로 당당하게 글로브라이프필드 마운드에 오를 수 있다.

코로나 19  예방 생활수칙 (CDC제공)

CDC는 공공장소, 행사, 모임 그리고 주변에 다른 사람이 있는 모든 곳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장합니다. 또한 2021년 2월 2일부터 비행기, 버스, 기차를 비롯해 미국으로 들어오거나 미국내를 이동하거나 미국에서 나가는 모든 유형의 대중교통수단과 공항, 역 등 미국 교통 허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입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