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층 문명화된 토론을 벌였다”…모처럼 호평받은 부통령 대선토론

0
38
Wall Street Journal 캡처

언론들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의 부통령 후보 TV토론에 비교적 호평을 쏟아냈습니다.

지난달 2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난상토론에 비해 한결 나은 토론을 벌였다는 것입니다.

7일 뉴욕타임스(NYT)는 “펜스 부통령과 해리스 상원의원이 제멋대로 진행된 지난번 대통령 후보 간 토론보다는 한층 문명화된(civil) 형태로 진행됐다”고 소개했습니다.

두 후보는 이날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이번 TV토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무역, 기후변화, 중국 관계 등 주요 이슈에서 토론을 벌였습니다.

지난번 대선 토론에서는 후보가 상대방을 발언을 방해한 횟수가 93차례 벌어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71차례, 바이든 후보는 22차례 상대방의 발언을 가로막기도 했습니다.

특히 번번이 발언 때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해로 곤란함을 느꼈던 바이든 후보의 경우 사회자에 제지를 요청하다, “입 좀 다물어 주겠어(Will you shut up, man)”라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미국 언론들은 지난번 대선 토론을 추악한 난타전(ugly melee)으로 묘사하기도 했습니다.

반면 이번 토론에서는 상대적으로 품위가 지켜졌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특히 해리스 상원의원은 자신의 발언 중간에 펜스 부통령이 끼어들면 침묵하며 상대방을 응시한다거나, “부통령님, 제가 발언중입니다”라고 언급하며 대응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출처 : Radiok1230 우리방송(http://www.radiok1230.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