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긴급사용승인 빨라야 올 연말…트럼프 재선 ‘악재’

    0
    157
    Snappy Goat

    식품의약국(FDA)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 기준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새 기준이 적용되면 다음달 3일 대선 전에는 긴급사용 승인이 불가능하다. 이에 불만을 표하던 백악관도 결국 동의했습니다.

    FDA는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임상3상시험이 종료된 뒤 두달 동안 참가자들을 추적관찰해야 긴급사용 승인을 내줄 수 있다는 새로운 기준을 6일 발표했습니다.

    임상3상 참가자들 중 절반 이상의 데이터를 제출해야 한다. FDA는 그동안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을 검증할 수 있는 최소 기간이 6주일이라고 주장해 왔습니다. 

    FDA의 새로운 지침에 따르면 첫 긴급사용 승인 사례가 나오는 시기는 빨라도 올 연말이거나 내년 초일 가능성이 높다.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중 가장 진행속도가 빠른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의 임상3상 참가자 4만4000명 중에서 절반 가량이 지난달 말에야 접종을 마무리했기 때문입니다.

    화이자의 뒤를 이어 모더나가 임상3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백악관과 FDA는 새로운 긴급사용 승인 기준을 둘러싸고 2주일 가량 줄다리기를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마크 메도스 비서실장 및 관리예산실(OMB)이 기준 승인을 거부했으나 결국 FDA의 승리로 끝났다고 보도했습니다.

    대선 전 긴급사용 승인이 나길 바랐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FDA의 새 규정 때문에 코로나19 백신의 조기 사용이 어려워졌다”고 트윗하며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출처 : Radiok1230 우리방송(http://www.radiok1230.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