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트럼프와 격차 10%P로 더 벌려…월가·IT공룡 ‘법인세 인상’ 공포 커진다

0
148

Gage Skidmore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확진된 후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더 벌어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다만 바이든 후보의 법인세 인상 공약이 최근 미국 경제를 이끌고 있는 거대 정보기술(IT) 기업에 상대적으로 더 치명적일 수 있고, 증시 랠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와 약 한 달 남은 기간 동안 민심의 향배가 어디로 향할지에 관심이 집중됩니다.

로이터통신은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와 함께 지난 2∼3일 전국 단위의 설문조사(응답자 1,005명)를 벌인 결과 바이든 후보가 51%의 지지율을 기록해 41%의 트럼프 대통령을 10%포인트 차이로 앞섰다고 4일 보도했습니다.

두 후보의 격차는 최근 수주 동안 이뤄진 여론조사 결과들과 비교하면 약 1∼2%포인트 더 벌어진 것입니다.

물론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를 조기에 이겨내고 “코로나19는 감기 정도”라는 평소의 주장을 스스로 입증할 경우 반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습니다.

경제를 위해 코로나19와 용감히 맞서다 확진된 대통령이라는 여론이 형성돼 동정표까지 더해지면 득표에 더 유리한 상황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단 현재까지는 부정적인 여론이 우세하다. 우선 트럼프 대통령의 ‘비호감도’가 상승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매우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다는 응답자가 취임 이후 처음으로 50%에 달했습니다.

특히 여성 유권자들의 트럼프 대통령 지지도가 낮았습니다.

바이든 후보를 지지한다는 여성 응답자는 60%,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여성 응답자는 33%로 각각 집계됐습니다.

‘어느 후보가 대통령으로서 적합한 성품을 갖고 있냐’는 물음에는 바이든 후보라고 답한 유권자(58%)가 트럼프 대통령이라는 응답자(26%)의 두 배를 넘었습니다.

출처 : Radiok1230 우리방송(http://www.radiok1230.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