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회복 오래 걸리길?” SNL ‘도 넘은 코미디’로 뭇매

    0
    174

    SNL 영상 캡처

    간판 코미디 방송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투병을 노골적인 개그 소재로 삼았다가 “선을 넘었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NBC방송의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는 지난 3일 방송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을 도마 위에 올리고 여러 방식으로 풍자와 개그를 시도했습니다.

    출연자 중 한 명인 콜린 조스트는 시사 풍자를 표방한 ‘위크엔드 업데이트(Weekend Update)’ 코너에서 “트럼프를 미워했던 사람들이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하는 게 너무나 기이했다”면서 “그들 중 많은 사람은 자신의 첫 번째 소원이 이뤄지자 죄책감을 느꼈나 보다”라고 말했습니다.

    함께 출연한 마이클 셰는 “사실 나는 그가 아주 긴 시간이 걸려 회복하기를 바란다”고도 말했습니다.

    방송 시점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코로나 감염을 발표하고 군병원으로 이동해 입원 치료를 시작한 이후로, 백악관 확산 가능성과 증시 영향 등에서도 불안감이 커지던 와중이었습니다.

    특히 이날은 SNL이 코로나 확산 여파로 제작이 중단됐다가 4개월 만에 방송을 재개한 날이기도 했습니다.

    두 사람은 수위를 낮추지 않은 채 “이번 사태에는 조크를 짤 때 필요한 모든 재료가 들어있다”라거나 “트럼프가 코로나에 걸리려고 노력한 줄 알았다”는 등의 발언을 주고받았습니다.

    또 할리우드 스타 알렉 볼드윈과 짐 캐리가 각각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와 트럼프 대통령으로 분장한 채 대선 토론을 재연하는 코너에서는 “업보”라는 언급이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볼드윈은 바이든 후보를 흉내 내면서 “나는 과학을 믿는다. 업보도 믿는다”면서 “이 바이러스가 얼마나 위험할 수 있는지 우리에게 보여주려고 과학과 업보가 힘을 합쳤다는 상상을 해본다”라고 말했습니다.

    SNL은 이전에도 트럼프 대통령을 조롱과 풍자의 대상으로 삼아왔지만 이번에는 “선을 넘었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판적인 보도를 해온 것으로 유명한 유력지 워싱턴포스트조차 이날 방송에 대해 “그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 확진을 농담거리로 삼으면 사람들이 기분 나빠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면서 “그래도 그들은 신경 쓰지 않았다”고 꼬집었습니다.

    출처 : Radiok1230 우리방송(http://www.radiok1230.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