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 트럼프 월터 리드 군병원서 치료 시작

0
335

백악관에서 메릴랜드 소재 월터 리드 군병원으로 이동

렘데시비르와 항체약물 투약, 권한 이양 없이 대통령직 수행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 인근 월터 리드 군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받기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치료제 렘데시비르와 항체약물을 투약받았으며 앞으로 수일간 군병원에 머물며 치료 받게 되지만 아직은 경미한 증상을 보이고 있어 권한이양없이 대통령직을 계속 수행하고 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확진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격리 대신에 월터 리드 군병원으로 이동해 입원치료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 저녁 백악관에서 헬기 편으로 워싱턴 디씨와 메릴랜드 경계 지역에 있는 월터 리드 군병원으로 이동해 수일간 머물며 치료받기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를 쓴 모습으로 나타나 엄지척을 하며 괜찮다는 표정을 짓고 마린 원에 올랐다

이에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영상 메시지를 통해 “굉장한 성원에 매우 감사하고 잊지 않을 것”이라며 “월터 리드로 가게 되지만 나와 멜라니아는 괜찮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이 피로감에 이어 미열과 기침, 코막힘 등 경미한 증상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치료기간을 단축시켜주는 치료제 렘데시비르와 새로운 항체치료약물을 회복자의 것과 함께 투약받았고 비타민 디와 아연 등을 복용하고 있다고 대통령 주치의는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미한 증상이기 때문에 월터 리드 군병원에서도 대통령 업무를 계속 할 것이며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권한을 넘기지도 않을 것이라고 백악관측은 전했다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접촉해온 고위 인사들이 아직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고 있으나 양성판정을 받는 실무관리들로 생겨나고 있어 감염 확산 위험과 우려는 여전한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 부부, 대통령 딸과 사위인 이방카와 재럴드 쿠스너는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코로나 구호 패키지 협상을 벌여온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도 음성판정을 받고 협상 상대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에게 알려 안심시켰다

지난 9월 29일밤 95분간 격한 첫 토론대결을 벌였던 조셉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도 테스트 결과 음성으로 나와 선거유세에 다시 나섰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일단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영상 온라인 선거운동으로 전면 전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직접 방문하려던 선거유세나 이벤트 일정은 영상 온라인 행사로 전환하거나 잠정 연기 한다고 트럼프 선거본부장이 발표했다

대신 음성판정을 받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경합지역들을 돌면서 선거유세를 계속할 것으로 트럼프  선거본부장이 전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