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베가스 총기난사사건 피해자·유족에 8억달러 지급키로

0
145
James Marvin Phelps


역사상 총기 난사로 가장 많은 사상자를 낸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의 희생자와 유족 등에게 8억달러를 배상하는 합의안을 30일 법원이 승인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 합의안은 총기 난사범 스티븐 패덕(당시 64세)이 총을 쏜 장소인 맨덜레이베이 호텔을 소유한 카지노 업체 MGM리조트와 그 보험사가 피해자와 그 가족 등 4천400여명에게 배상금을 지급하라는 내용입니다.

패덕은 2017년 10월 1일 밤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지역의 맨덜레이베이 호텔 32층 객실에서 길 건너편 루트 91 하비스트 음악축제에 모여 있던 청중을 향해 자동소총으로 1천여발의 총을 쐈습니다.

이로 인해 모두 60명이 숨지고 411명이 부상했습니다.

사람들이 달아나면서 벌어진 소동으로 인한 부상자까지 합치면 다친 사람은 867명에 달합니다.

은퇴한 회계사였던 패덕은 경찰이 포위망을 좁혀오기 전 극단적 선택을 했고, 이에 따라 범행 동기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AP는 법원의 이번 조치가 이 사건 3주년을 하루 앞두고 그동안 제기된 많은 소송을 정리하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MGM리조트 측은 법적 책임을 인정하지 않았지만 4천900만달러를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나머지 7억5천100만달러는 MGM리조트의 보험사들이 지불하게 됩니다.

MGM리조트는 “이번 결정으로 (피해자) 가족과 희생자들, 지역사회가 최종 마무리에 더 가까워졌다는 것에 감사한다”고 밝혔습니다.

3주년인 10월 1일 참사 현장에서는 숨진 사람들의 이름을 부르는 행사를 포함해 추모행사들이 열릴 예정입니다.

원고 측 변호인 로버트 에글렛은 분배될 합의금은 은퇴한 판사 2명이 결정할 예정이며 올해 말부터는 지급 절차가 개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에글렛은 또 가장 심각하게, 영구적으로 부상한 피해자들은 연령과 부양가족 수 등에 따라 수백만달러를 받게 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출처 : Radiok1230 우리방송(http://www.radiok1230.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