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애틀랜타한인회가 어쩌다가…

0
44

“애틀랜타 K 의 허위기사에 대해 이것이 알고싶다 식으로 해명하겠다”는 당초 주장과는 달리 구체적인 자료 제시 없이 “비대위 기금 사용에 문제가 없었다”는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이에 한 참석 기자는 김 회장에게 “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고, 다른 기자는 “사용 및 집행 내역과 영수증만 제시하면 끝날 일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날 김 회장이 제시한 증거는 수표 사본 3장으로 1장은 수령인 이름을 가린 채 500달러를 집행한 것이고 , 다른 1장은 애틀랜타라디오코리아에 지불한 200달러의 광고비, 나머지 1장은 슈퍼 H-마트에 발행한 1만2000달러 짜리 수표였습니다. 비대위 관계자에 확인한 결과 이 수표는 한국 재외동포재단이 지원한 1만달러를 사용하기 위해 상품권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날 기자회견 내용보다 더욱 관심을 끈 것은 한인회관 입구에 부착된 경고문이었습니다. “애틀랜타한인회는 허위기사를 보도한 애틀랜타 K 이상연 대표와 윤수영 기자를 9월29일부터 한시적으로 한인회 취재를 위한 한인회관 출입을 금합니다”라는 내용이었습니다.

특히 김 회장은 “기사에 어떤 허위 내용이 있느냐”는 본보 기자의 질문에 대답 대신 “나가라! 경찰을 부르겠다”는 상식 밖의 위협을 반복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 한인회관 건립위원회 관계자는 본보에 “한인회관은 한인회장 개인 소유가 아니며 한인회관 출입을 임의로 제한할 권리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애틀랜타 한인회관 건립위원회에 따르면 김윤철 회장은 당시 건립기금 모금 캠페인에도 참여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김윤철 회장은 이날 “자신이 구매를 담당한 적도 없으며 수표에 사인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한 한인 식품점 관계자는 본보에 “김윤철 한인회장이 직접 구매를 위해 찾아왔으며 한인회 수표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김 회장이 구입한 물품은 비대위 한인 필수품 지원행사에 사용됐습니다.

한편 한인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오는 2일 오전 11시30분 해산 모임을 갖고 그동안의 기금 사용 내역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ARK 윤수영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