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 사망자 20만도 넘어 ‘끝이 안보인다’

    0
    218

    2월 첫보고후 8개월, 10만 기록후 4개월만에 20만 넘어

    올가을 겨울 독감시즌 최악 우려, 2021년 1월 1일 37만 8천 사망예측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미국에서 코로나 사망자들이 보고된지 8개월만에 20만명을 넘어선데 이어 독감시즌에는 더 큰 재앙에 직면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자칫하면 2021년 1월 1일에는 사망자들이 37만 8000명에 달할 수 있다는 적색경고도 나왔다

    미국의 코로나 사망자가 보고된지 8개월만에, 10만명을 기록한지 4개월만에 20만명을 넘어서 또한번 공포의 이정표를 기록했다

    미국내에서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감염돼 목숨을 잃은 사망자들이 존스 홉킨스 대학의 공식 통계로도 22일 낮 2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지구촌의 사망자 96만 6800명중에서 21%를 차지하는 것이다

    미국내 확진자는 687만 3000명을 넘어 지구촌 전체 3142만 5000명에서 22%를 점유하고 있다

    미국의 코로나 사망자는 2월에 보고되기 시작한지 4개월만인 5월 28일 10만명을 기록한데 이어 그로부터 근 4개월만 9월 22일 20만을 넘어선 것이다

    더욱이 코로나 사망자와 확진자들은 지금도 계속 늘어나고 있어 미국민들은 끝이 보이지 않는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존스 홉킨스 대학에 따르면 지난 7일동안 미국내에서는 하루에 사망자들이 평균 750명을 기록해 약간 줄어들었으나 확진자들은 평균 4만 3300명으로 전주에 비해 19%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평균 통계를 보면 전국에서 가장 심한 텍사스주는 사망 101명, 확진자는 4992명으로 사망자는 11% 줄어든 반면 확진자는 30%나 늘어났다

    캘리포니아는 사망 90명으로 9% 줄어들었으나 확진자는 3417명으로 8% 증가했다

    플로리다는 사망 90명으로 29%나 급감한 반면 확진자는 2723명으로 2% 늘어났다

    조지아는 사망 36명으로 23% 감소한데 비해 확진자는 1715명으로 5% 증가했다

    5번째로 많은 버지니아는 사망자 32명으로 전주에 비해 45%나 급증한 반면 확진자는 928명으로 9% 감소했다

    공중보건 전문가들은 미국이 독감시즌에 접어들면서 올 가을과 겨울 더 큰 최악의 재앙을 겪게 될수도 있다고 강력 경고하고 있다

    워싱턴 주립대학의 예측보고서는 2021년 1월 1일에는 미국내 코로나 사망자들이 37만 8000명으로 현재보다 거의 두배 급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따라 미국민들은 피로감에도 불구하고 마스크 쓰기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욱 철저히 지키면서 최대한 독감 예방 접종을 서둘러 달라고 공중보건 전문가들은 강력히 권고하고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