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결혼 합법화되자··· 동성가구 70% 급증

0
249

연방대법원이 동성결혼을 합헌으로 인정한 후 동성 부부로 구성된 가구가 급증했습니다.

17일 연방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법률혼 상태의 동성 부부 가구는 총 56만 8,110가구로 동성 결혼이 합법화되기 전인 2014년보다 70%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결혼하지 않고 동거 중인 관계를 포함하면 동성 가구는 총 98만 가구로 전체 가구(1억 2,200만 가구)의 약 0.8%를 차지합니다.

전국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연방 대법원은 버락 오바마 전임 행정부 때인 2015년 6월 평등권을 보장하는 수정헌법 14조를 내세우며 “동성 결혼을 금지하는 주법은 위헌이며, 동성 결혼이 가능한 주에서 공증된 동성 간 혼인 증명서는 미국 내 모든 주에서 인정되어야 한다”고 판결한 바 있습니다.

동성 커플이 이성 커플보다 경제력이 앞선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습니다.

지난해 기준 이성 부부의 중위소득은 9만 6,932달러였는데, 동성 부부는 이보다 약 1만 달러 많은 10만 7,210달러였습니다. 

AP통신은 동성 부부의 맞벌이 비율이 이성 부부보다 더 높기 때문일 수 있다며, 동성 부부의 경제활동 비율은 84.6%, 이성 부부는 80.4%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국내에서 동성 가구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체 가구의 2.4%가 자리한 워싱턴DC로 나타났습니다.

델라웨어(1.3%)와 오리건(1.2%), 매사추세츠(1.2%), 워싱턴주(1.1%)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또 동성 부부 가구의 16%가 다인종으로 확인됐는데, 이는 이성 부부보다 2배 더 높은 수치입니다.

출처 : Radiok1230 우리방송(http://www.radiok1230.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