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백악관 ‘더 큰 규모 구호패키지, 열흘내 타결 낙관’

    0
    37

    트럼프 “공화당 더 큰 숫자로 가야” 메도우스 “일주일내지 열흘안 타결”

    펠로시-슈머 트럼프 언급에 고무적, 곧 담판 벌일 듯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이 “더 큰 규모의 구호 패키지를 지지하며 일주일 내지 열흘안에 타결을 낙관하고 있다”고 밝혀 코로나 구호 패키지 협상이 급진전될지 주목되고 있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대표도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에 고무적이라고 긍정평가 해 곧 돌파구를 찾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코로나 구호 패키지가 2조 달러 안팎에서 타협점을 찾아 일주일 내지 열흘안에 확정될 수도 있는 급물살 을 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트위터를 통해 “민주당은 매정하게도 돈이 절실히 필요한 미국민들에게 두번째 수표를 보내기를 원치 않고 있다”고 비판하면서도 “공화당도 더 큰 숫자를 내걸어야 한다”고 촉구 하고 “그 모든 것은 결국 미국에게 되돌아온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2조 2000억달러를 고수하고 있는 민주당 지도부에 더 근접시켜 협상을  조속히 타결지으라는 주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1조 5000억달러를 비공식적으로 제시해온 백악관이 조금 더 올려 2조달러 안팎에서 협상을 타결하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

    마크 메도우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협상타결의지를 확고 하다”며 “협상을 타결할 가능성에 대해 지난 72일간 보다 지난 72시간동안 더 낙관하게 됐다”고 밝혔다

    메도우스 비서실장은 “우리는 일주일 내지 열흘안에 협상을 타결짓기 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메도우스 실장은 양당의 중도타협파 하원의원 50명이 제안한 1조 5000억달러 내지 2조달러 구호 패키 지안에 대해 “신중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도우스 실장은 그러나 주정부, 로컬정부 지원에 5000억달러를 배정하고 있으나 실제 지역 예산부족분 은 2500억 내지 3000억달러로 추산된다며 그 선에서 타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에 더 큰 규모의 코로나 구호 패키지를 촉구하자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과 척 슈머 상원대표는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트럼프 대통령 트윗에 고무됐다고 긍정평가했다

    펠로시 하원의장과 슈머 상원대표는 “우리는 이제 트럼프 대통령의 협상 대표들로 부터 중간선에서 타협 하겠다는 말을 직접 듣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최후 담판성 협상에 곧 돌입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에따라 곧 백악관과 민주당 지도부가 협상이 재개돼 2조달러에 약간 못미치는 선에서 타협점을 찾고  열흘안인 내주말까지 협상 타결과 상하원 법안 통과, 대통령 서명까지 일사천리로 마치고 9월말 시행에 착수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미국민들이 두번째로 받게 되는 1200달러의 직접지원은 이르면 9월 30일, 늦어도 10월 7일부터 입금 받기 시작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연방실업수당은 주당 500달러 안팎에서 결정돼 연말까지는 제공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중소업체들은 두번째로 종업원 급여 무상지원인 PPP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