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2040년까지 모든 차량 전기차로…운전사에 전환비용 지원도

0
36

세계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 업체인 우버가 8일 자사 차량 호출 플랫폼의 모든 차량을 2040년까지 전기차로 바꿀 계획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우버는 또 2025년까지 협력 자동차 제조사들로부터 구매 또는 리스하는 차량의 비용 할인을 포함해 8억달러를 운전사들의 전기차 전환에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올해 2월 초 기준 전 세계에 운전사 500만명을 둔 우버는 현재 제너럴 모터스(GM), 르노, 닛산, 미쓰비시 등과 협력관계를 구축해 놓고 있습니다.

우버가 운전사들에게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8억달러에는 자동차 구매 또는 리스 비용 할인 외에도 전기차 충전,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차의 할증 요금도 포함돼 있습니다.

우버는 또 미국, 캐나다, 유럽의 자사 승차 플랫폼에 있는 차량의 경우 해당 지역 규제 당국 지원과 선진 인프라를 활용해 2030년까지 배출가스가 전혀 없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버의 이런 계획은 호출 업체 차들이 대기오염과 교통혼잡을 유발한다는 환경단체들과 지자체 관리들의 수년에 걸친 비판과 전기차로의 전환 요구에 따른 것입니다.

미국 자료에 따르면 차량 호출 서비스로 인한 배출가스 규모는 교통 부문 전체가 야기하는 배출가스의 0.6%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2009년 우버가 등장한 이후 호출 차량의 전체 숫자는 급격히 늘어나는 중입니다.

한편 우버의 경쟁사인 리프트(Lyft)도 앞서 지난 6월 자사 차량 전부를 2030년까지 전기차로 전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운전사들에 대한 직접적인 금전 지원은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 © Radiok1230 우리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Radiok1230 우리방송(http://www.radiok1230.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